청련사추모공원

청련사 연혁

청련사 연혁

청련사 연혁

천년을 이어갈 청련사 극락원 추모관
img2.jpg

청련사(안정사)는 지금으로부터
1,200여 년전 
신라 흥덕왕 2년
앞으로는 한강을 응시하고 무학산 중앙에
창건되었습니다.

 

창건 당시의 신라 불교가 국가와 민족을 위호하는 호국사상에 근본바탕을 두었듯이 안정사 창건 연기 자체도 중생교화와 호국 기원 사찰로서 창건되었음은 중창불사 권선문이 명백히 밝혀주고 있다. 불•보살님의 가피를 빌어 외침으로부터 국가의 안위를 기 원하고 부처님의 진리를 만민에게 전법하여 욕망과 번뇌가 가득한 정신세계를 정화시킴으로서 국가는 태평하고 백성들로 하여금 안정된 생활을 영위케 하고자 했음은 안정사라는 사명 또한 대변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이 뜻 깊은 창건의 의미를 지닌 아정 사는 조선시대에 와서 태조의 왕사이며 당시 최고 스승이셨던 무학대사께서 주석하시면서 사찰을 중창하셨고이곳을 병화 불침지 의 성역임을 선포하셨다.

특히, 풍수지리에 통달한 무학대사는 왕궁 터 선정의 왕명을 받고 대웅전 뒤편 석벽 아래에서 7일 동안 인등을 밝히고 기도를 드려 관음보살님의 화현신을 접하고 지금의 경복궁 터를 선정하였다는 유명한 일화가 있는 영험의 도량이기도 하다. 오늘날에도 이곳에는 많은 불자들이 인등을 밝히고 부처님의 가피를 입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사가 사찰을 중창할 당시 푸른 연꽃의 서기 가 나타났다 해서 청련사 라는 이명이 생겨났던 사실로 보아 예사로운 사지가 아님이 분명하다. 1395년(조선 태조 4) 무학대사 자초(自超)가 중창하였다는 설이 전하는데, 당시 뒤뜰에 핀 푸른 연꽃에 상서로운 기운이 서린 것을 보고 사찰 이름도 청련사(靑蓮寺)로 바꾸었다고 한다. 무학대사가 조선의 도읍을 정하기 위하여 이 절의 석벽 아래서 7일 동안 기도하면서 관세음보살의 화 신(化身)을 접하고 경복궁 터를 잡았다는 설화도 전한다. 또 무학대사는 무학봉 뒤에 큰 물이 고이면 절이 크게 번창할 것이라고 예언하였는데, 실제로 조선 말기에 상수도 보급을 위하여 대현산배수지가 생긴 이래 절이 번창하였다.
1726년(영조 2) 경림(敬林)이, 1801년(순조 1) 가선(嘉善)과 후정(厚淨)이 각각 중수 또는 중창하였다. 1849년(현종 15)에 종원(宗元) 과 석총(釋摠) 등이 큰방과 요사를 세우며 중창하였고, 1854년(철종 5) 종원과 두총(斗摠)이 법당을 중건하였다. 1887년(고종 24) 칠성각을 중수하였고, 1924년 주지 윤영상(尹永相)이 큰방과 시왕전을 중창하였다. 1942년에 주지 학봉(學鳳)이 법당을 중창하였 으나, 1950년 6·25전쟁으로 소실되었고, 이후 1965년에 복원하여 오늘에 이른다.

대웅전, 삼성전을 건립하여 불교중흥의 요람처로서 발전의 계기로 삼고자 했을 즈음 안정사는 근대 우리 민족사의 가장 큰 슬 픔으요, 암울했던 일제 치하에서 아픈 상처를 입게 된다. 이는 독립투사 김상옥 사건으로 일본 경찰에 쫓기던 김상옥 투사가 안 정사로 은신했고 그 탈출을 도와준 것이 화근이 되어 모든 스님이 연행되어 무수한 고문이 스님들의 성체에 가해졌고 대중스님 가운데 성암스님이 고문으로 인하여 끝내 이승을 하직하는 시련이었다.

생을 버려야 하는 고통 속에서도 국가를 위하여 주권을 당당히 주장했던 스님들의 꿋꿋한 자세에서 청안 고승의 기개와 사시 청 청한 죽절의 면모를 볼 수 있음은 호국사찰의 후예다운 일이다. 이러한 가운데서 일본의 패망과 해방, 동족상잔인 한국전쟁의 상 처가 아물거 갈 무렵 불교계에서는 천추에 한을 버릴 수 없는 사항이 있었으니 1954년도에 발생된 불교 분규이다. 불교정화라는 미명 아래 정교분리가 헌법에도 명백함에도 당시 이승만 대통력의 불법유시는 불교에 대한 탄압이었으나 마침내 단일종으로 맥 을 계승하던 유구한 역사의 한국불교가 양분되었고 1970년 종조 태고국사의 원융통화의 종풍과 호국사상, 원효사상의 화쟁이념 과 무애의 보살도 실천, 한용운 선사의 불교유신과 자주성신의 뜻을 받들어 불교의 현대화, 대중화, 생활화의 가치를 높이 들고 보살불교 건설을 위해 용맹정진 할 것을 굳게 서원하며 등록한 한국불교 태고종이 한국불교의 전통 종단임을 재확인하고 안정사 는 태고종단에 사찰등록 900호로 등록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청련사는 왕십리에서 현재 장소인 경기도 장흥으로 2008년 이전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