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련사추모공원

천도재

천도재

천도재

천년을 이어갈 청련사 극락원 추모관
img8.jpg

사십구재를 포함하여 죽은 영가를
인도하여 극락세계로 가게 하는
모든 의식을 천도라고 합니다.

그러나 요즘에 있어서의 천도재의 개념은 죽은 영가를 위해 사십구재를 미쳐 올려 주지 못한 영가나
사십구재를 지내고도 무엇인가 미진하고 아쉬운 부분이 있을 경우나 아니면 다른 사정이 있어서
별도로 날을 잡아 천도해야할 필요를 느낄 때 올리는 재를 말하기도 한다. ​

예를 들어 태아영가나 젊은 나이에 사고나 질병등으로 갑자기 죽음을 맞이한 경우.
억울 하게 죽은 영가. 등 특히 갑자기 죽음을 맞이한 경우 죽은 영가는 죽음에 대한 준비가 없이
갑자기 죽게되어 삶에 대한 애착이 강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심한 경우에는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을 인식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인정하지 않으려고 해서 심한 고통을 안고 중음으로 무주고혼無主孤魂 이 되어 떠돌아 다니게 됩니다. ​

대게의 경우 죽음에 대한 준비가 된 경우에는 단 한번의 재를 올리는 것으로 천도가 되지만 앞에서의
예에서와 같이 예기치 못한 죽음을 맞이하는 경우에는 쉽게 천도가 되지 않습니다 마음에 억울하다는
생각이 애착이 되어 강하게 남아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러한 영가를 위해서 지내 주는 재가 바로 천도재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

또한 집안에 그런 억울한 영가가 있다고 생각되시는 분과 이유없는 사업부진과 실패, 끊임없는 가정의 불화, 인명사고등이 계속되는 경우에는 한번쯤 천도재를 올리는 것이 좋습니다.​
간혹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억울하게 죽은 집안의 영가가 꿈에 보인다고 말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을 위해서 정성을 다해 천도재를 올리면 영가도 비로소 마음에 감응感應하여 불보살의 가피를 입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