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련사추모공원

사십구재

사십구재

사십구재

천년을 이어갈 청련사 극락원 추모관
img7.jpg

장례일로부터 49일째 되는 날
올리는 제사입니다.

사십구재는 영가가 돌아가신날로부터 칠일마다 한번씩 재를 올리게 되는데 그것을 또 일곱 번
올립니다. 그 일곱번째를 막재 또는 칠칠재라고 하기도 하고 사십구재라고 합니다.
이러한 사십구재는 우리나라에서 보편화된 제래문화로 자리 잡았으며 , 그의미는
제사라고하는 제 가 아니라 재공양 이라고 할 때의 재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불교에서 사용하는 전문 용어로써 부처님이나 또는 덕이 높은 스님들께 무엇인가
공양물을 받들어 올린디는 의미입니다.,
처음 지내는 재를 초재라고 하고 그 다음부터 이재 삼재라는 식으로 부르고
, 재를 올릴 때도 간소하게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사십구일 되는 날 일곱 번째 올리는 재는 비교적 성대하게 합니다.
그래서 그것을 사십구재라고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칠일만에 한번씩 재를 올리는 것은 몸을 벗어버린 영가가 몸을 가지고 있을 때
지은 업생을 받아 돌아가야 하는데 그 기간이 7일을 일주기로 하여 7주 기간 동안 계속되며,
그 기간동안 중음中陰 을 면하고 다음 생生을 받을 인연因緣이 정해져 본생처本生處 로 가서
다시 태어나는 것입니다. 중음이란 이승과 저승의 중간 지점에 있다고 붙여진 이름입니다.

사십구재는

『법화경』 사상과 『화엄경』 지장경』 『아미타경』 『약사여래경』 등의 사상에 근거해서 하는 의식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사십구재가 불교 의식을 뛰어 넘어 우리 민족 고유의 문화 의식으로 발전했으며,
우리 사회의 추모 문화로 정착되었다. 또한 불교의 사상이나 교리적인 내용을 떠나서 사십구재라고 하는 망자의 추모 행사로 그리고 우리민족 고유의 문화로 더욱더 발전 되어야 합니다.